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
열린대학과 지역사회, 창의인재와 융합지식의 공유가치 - 가톨릭관동대학교 LINC+ 사업단

홍보 및 보도기사

HOME 산학 Lounge 홍보 및 보도기사

국제성모병원, 인공신장실 혈액투석 월 2000례 달성
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19.07.04 조회수 201

 

 

 

가톨릭관동대학교 국제성모병원은 인공신장실 혈액투석 월 2천례를 달성했다고 3일 밝혔다.

이는 지난 2014년 2월 병원 개원 이후 5년 만이다.

혈액투석은 병원 인공신장실의 혈액투석기를 이용해 혈중 노폐물을 제거해 만성 콩팥병 등으로 손상된 신장 기능을 대체하는 요법 중 하나다.

신대체요법은 콩팥이 노폐물과 수분을 제거할 수 없을 정도로 악화됐을 때 진행한다. 이 경우는 콩팥 기능이 10~15% 정도 남았을 때다.

또 다른 신대체 요법인 복막투석과 비교하면 병원에서 직접 관리를 받는다는 장점이 있으나, 주 3회 투석실에 방문해야 한다는 단점도 있다. 따라서 혈액투석을 실시하는 인공신장실은 쾌적함과 응급상황 시 대처할 수 있는 ‘의료 환경’이 중요한 요소 중 하나다.

김승준(교수) 국제성모병원 신장센터장은 “만성 콩팥병의 발병률이 갈수록 증가하고 있는 추세에 발맞춰 투석 환자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”며 “국제적 수준의 우수한 투석 환경과 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”고 말했다.

한편, 국제성모병원 인공신장실은 올해 2차 우수 인공신장실 인증을 획득했으며, 혈액투석 적정성 평가에서도 1등급을 받았다.


- 출처 : 경기일보(7/3일자)
맨 위로(Top)